이번 2019년 일사분기 (1분기)의 Express Entry 현황을 보면 총 21,200건의 초대장 (Invitation)을 발급하면서 작년 2018년 일사분기 (1분기)의 17,500건의 초대장 기록을 공식적으로 21% (3700건) 능가했습니다.

2018년도만 해도 총 89,800건의 초대장을 발급하면서 2015년 Express Entry가 도입된 이래로 가장 많은 초대장이 발급된 해입니다.

하지만 이미 2019년도 1분기만 보아도 2018년 1분기보다 더 많은 초대장을 발급했고 캐나다의 향후 3년 동안의 이민 계획에 따라 더욱 많은 초대장을 발급해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계획은 매년 이민자수를 늘릴 목표로 하고 있고 2021년까지 35만명의 EE 초대장을 발급해 줄 예정입니다. 즉 2019년부터 2021년까지 EE 초대장은 증가할 추세이며 2019년에는 2018년도의 초대장 (89,800건)을 초과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2015년부터의 매년 첫번째 초대장 발급 인원을 비교해 보면 2015년 처음 추첨에는 779명, 2016년 1,463명, 2017년 2,902명, 2018년 2,750명 그리고 이번 2019년 3,900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2015년부터의 1분기 초대장 발급 인원을 비교해보면 2015년에는 6,851명, 2016년 9,465명, 2017년 24,632명, 2018년 17,500명, 2019년 21,200명으로 분기별로도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2017년 1분기 추첨이 2018년과 2019년보다 많은 이유는 2017년에 발급된 대부분의 초대장은 1분기에 발급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2015년부터의 계획된 초대장 발급 목표를 보면 2015년에는 51,000명, 2016년 58,400명, 2017년 73,700명, 2018년 74,900명 그리고 이번 2019년에는 81,400명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위의 세가지 2015년부터의 첫번째 초대장 발급 동향, 1분기 초대장 발급 동향 그리고 목표 초대장 동향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캐나다 정부에서는 매년 초대장 발급과 이민자 수용인원을 늘리고 있다는 것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2017년 이후로 추첨 점수가 가장 낮은 기록을 찾아보면 2017년에 413점, 2018년 439점, 2019년 438점으로 매년 1번이상씩 440점대 미만으로 떨어진 기록이 있습니다.

최근 Express Entry 점수가 많이 오르면서 Express Entry를 통해 영주권을 취득하려는 신청자들이 많은 우려를 하고 있으나 다시 440점대를 찾아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번 점수 상승의 원인은 크게 두가지로, 발급되는 초대장 숫자와 추첨 기간의 조정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발급된 초대장 숫자는 올해 추첨한 총 6개의 EE 추첨 중 처음 두 추첨은 3,900명을 뽑았지만, 그 후 4개의 추첨은 3,350명으로 일시적으로 하향 조정되었습니다.

또한 보통 2주 마다 있던 EE 추첨이 중간에 3주만에 나오면서 Express Entry Pool에 등록되어 초대장을 기다리는 등록자가 늘어났습니다. 이로 인하여 일시적으로 점수가 올라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낮아질 점수를 기다려도 되지만 조금 더 빠른 영주권 취득을 원한다면 영어 또는 경력 보강을 통해 점수 향상을 하는게 이민에 한발짝 더 가까워지는 지름길입니다.

Justin Shim/이민법무사
CanNest 둥지이민
604-662-3266
info@cannestimm.com
www.cannestim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