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22일 Sean Fraser 캐나다 이민장관은 올 7월부터 Express Entry 선발을 재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앞으로 더 이민은 무엇보다 활발히 전개될 것으로 예상하는 상황이라 캐나다로의 이민을 희망하는 많은 사람에게는 무척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Express Entry 선발 재개를 앞둔 상태에서 이 선발 방식을 통해 이민하고자 하는 분들은 과연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요? Express Entry 선발 재개에 앞서서 이민 희망자들이 갖추어야 하는 것들이 무엇인지 알아보고자 합니다.
우선, 자신이 Express Entry 지원 자격이 있는지를 검토해보아야 합니다. 캐나다의 빠른 경제 성장과 비교하면 노동력 공급이 받쳐주지 못하는 현시점에 외국인 노동인구의 유입은 캐나다가 가장 바라는 점 중의 하나입니다. 다시 말해 이민자 선발에 전에 없이 적극적일 수밖에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민국에서도 ‘캐나다 노동인구 유입을 위한 모든 정책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이민을 바라는 분들 모두에게 희망적인 시기라고 봅니다. 따라서 현재 자신의 기술, 경험 등을 살펴보고 지원 가능한 입장인지를 판단하는 것을 가장 선행해야만 할 것입니다. 일단 자격만 갖춘다면 누구보다 빠르게 캐나다 이민에 성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서류 준비 시간을 고려해야만 합니다. 올 7월에 재개한다기에 아직 멀다 생각할 수 있지만, 자격요건을 판단 후 그에 걸맞게 자료를 준비하는 데는 생각보다 만만치 않은 시간이 걸립니다. 예를 들어 학력인증을 완료하는 데도 출신 학교에서 서류를 발급받고, 자료를 다시 국외 학력인증센터에 우편으로 보내 확인을 받는 데까지 물리적인 시간이 걸립니다. 그뿐만 아니라, 그간 여행 기록을 비롯한 주거 기록 등 준비해야 하는 서류가 적지 않습니다. 또 어떤 분들은 좀 더 유리한 선발 조건을 만들기 위해 영어 시험을 준비할 수도 있습니다. 당연히 높은 영어 점수를 보유할수록 더 유리합니다. 그리고 만족스러운 영어 점수를 만드는 데 걸리는 시간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Express Entry 선발은 선착순이 아닙니다. 하지만 먼저 Profile을 Pool에 등록하는 것이 유리하다고는 말할 수 있습니다. 이민 심사는 철저하게 점수제로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선발자들에 따라 동점자가 다수 있을 수 있는데, 이런 경우는 먼저 서류를 제출한 사람을 우선해서 초청장을 보내게 되어 있습니다. 당연히 그간 밀린 선발자들을 포함해 심사하고, 발표할 예정이기 때문에 다수의 동점자가 기존의 발표에 비해 더 많이 있을 거라 예상됩니다. Express Entry 선발을 재개한다고 발표한 지금 이 시점에 하루라도 더 빨리 심사 목록에 이름을 올린다면, 그 다음에 지원할 같은 점수대의 사람보다 당연히 유리한 선발 위치에 놓이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PNP 선발 방식을 적극 활용하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주 정부에서 추진하는 이민 선발 방식인 PNP와 Express Entry가 결합한 Express Entry PNP 프로그램은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도 꾸준히 이어져 왔고, 현재는 가장 활발한 선발 방식의 하나로 자리매김한 상태입니다. PNP 선발에 앞서 무조건 Express Entry 지원자 목록에 이름을 올려두게 되면, PNP 선발을 바탕으로 진행하는 Express Entry PNP는 물론이거니와 Express Entry 심사 재개를 통해 두 가지 심사가 함께 이루어져 더욱 신속하게 이민 심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더불어 오랜만에 재개한 선발 탓에 높은 선발 점수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PNP를 통해 추가점수를 받는 것 또한 큰 이점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아마 벌써 Express Entry 선발 기사를 접하고 서류 준비에 나선 분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변화가 도래한 시기에 누구보다 발 빠르게 움직이는 것이 성공의 지름길입니다. 이민도 마찬가지 일 수 있습니다. 아직 7월이 멀었다가 아니라, 지금 7월 심사재개를 준비해야 합니다. 무엇이 필요한지, 어떤 조건이어야 하는지에 관심 두고 계속 보시고 준비되었다면 바로 도전하시기 바랍니다.